국내 신규 화학물질 공표…급성독성 등 유해물질 27종 포함

e산업 / 이수근 기자 / 2021-04-02 12:39:51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고용노동부가 급성독성과 피부 자극 등 유해·위험한 신규화학물질 27종을 확인하고 노동자 건강 보호조치를 안내했다.

고용부는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제조·수입된 신규화학물질의 명칭, 유해성과 위험성 및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 등을 2일 공표했다.

공표한 신규화학물질은 총 80종이다. 이 가운데 27종이 유해하거나 위험한 것으로 조사됐다. 

 

▲ (사진=픽사베이)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에는 삼키면 복통·구토·어지럼증 및 식도 등 장기 손상 등 급성 중독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 B-9-안트라센보로닉 산, 피부에 접촉하면 가려움 등 피부 자극 반응을 일으킬 수 있는 4-비닐사이클로헥센 산화물 등이 있다.

고용부는 유해하거나 위험한 화학물질을 취급하는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해 물질을 제조하거나 수입하는 사업주에게 환기시설 설치, 보호 안경장갑 지급 등 적절한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을 통보했다.

또 취급 노동자가 이 물질들의 유해성·위험성을 파악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물질안전보건자료(MSDS)에 해당 물질의 유해성·위험성 정보를 반영해 사업장에 게시하고 비치하도록 했다.

김규석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인 공표를 통해 노동자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에게 신규화학물질의 유해성과 위험성을 알릴 것”이라면서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신규화학물질을 다룰 수 있도록 사업주는 반드시 노동자 건강장해 예방 조치사항을 준수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