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서비스업 비대면·디지털화…소상공인에 키오스크 등 보급

App + / 조무정 기자 / 2021-03-04 16:35:05
  • 카카오톡 보내기
▲ 코로나19 장기화로 인건비 절감과 결제 대기시간 줄일 수 있는 키오스크(터치스크린 방식 무인단말기) 판매량이 증가한 가운데 한 푸드코트에서 시민이 키오스크를 사용하고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정부가 서비스 산업을 비대면·디지털화한다. 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조치다. 정부는 영세 소상공인에 키오스크와 디지털결제 단말기를 보급하고,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을 활용하는 중소기업에 2조원의 우대보증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2025년까지 새 일자리 30만개를 창출하고 산업 부가가치 비중을 65% 높이겠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지난 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런 내용의 서비스산업 코로나19 대응과 발전전략을 확정했다. 

 

먼저 코로나19로 인한 대면 서비스업종 피해가 확산하고 비대면 문화의 가속화에 따른 맞춤형 지원을 시행한다.

코로나 피해가 누적된 영세서비스업·소상공인을 대상으로 6조 7000억원 규모의 버팀목 플러스 자금을 지원한다. 착한임대인 세액공제(70%)를 연장하고,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신속한 집행과 사회보험료, 공공요금 유예·감면 조치 등도 추진한다.

비대면·디지털 전환 추세에 적응해 혁신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서비스산업 전반의 체질도 개선한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중소영세상점 10만개, 중소기업 1350개사에 스마트 시스템 구축을 지원한다. 빅데이터와 AI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 활용 서비스기업에는 우대보증 2조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역 안정을 전제로 서비스업 수요 창출을 위해 문화·숙박·외식·스포츠 서비스 등을 중심으로 2300만명을 대상으로 하는 ‘4+4’ 바우처·쿠폰도 준비한다. 총규모는 5000억원이다.

또 제조·서비스업 기초인프라 격차 완화를 위해 정부 서비스 연구개발(R&D)을 5년간 7조원으로 대폭 늘리고, 보건의료·콘텐츠 등 해외 진출을 위해 앞으로 5년간 20조원 이상 수출금융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관광·물류·금융·보건의료·영상 콘텐츠·예술 스포츠·연구개발·소프트웨어 등 성장성이 높은 8개 분야 고부가가치화를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코로나19 대응 및 발전 전략. (사진=기획재정부)

관광 분야 창업 초기 중소벤처기업 육성을 위해 3000억원의 펀드를 조성하고, 해양치유산업 육성을 위한 기본계획을 올해 마련할 계획이다.

아울러 화물 신속처리를 위해 자동화 설비를 갖춘 스마트 물류센터를 250곳으로 늘리고, 금융 부문에선 맞춤형 투자를 지원하는 핀테크 혁신펀드를 3000억원에서 5000억원까지 확대한다. 아울러 도소매·음식 숙박·개인서비스 등 생활밀착형 서비스를 ICT와의 결합을 통해 신산업으로 도약하게 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023년까지 키오스크, 디지털 결제 단말기 20만대를 보급하고 2025년까지 디지털 전통시장 500곳을 조성하기로 했다.

정부는 “이번 전략의 추진 동력을 높이기 위해 독자적인 법체계 구축에도 힘을 쏟을 것”이라며 “10년째 표류 중인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을 이달 임시국회에서 통과시키고, ‘한걸음 모델’의 법제화, 규제샌드박스의 활용 등을 통해 이해관계자가 수용할 수 있는 규제혁신 성공사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