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게임 원작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 누적 뷰 5천만건 돌풍 주역 자리매김

Game/eSports / 하수은 / 2019-09-18 13:33:15
  • 카카오톡 보내기
- 컴투스 자회사 데이세븐 IP 기반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 누적 5천만 뷰 기록
- 완성도 높은 스토리 기반 웹드라마 시장 업그레이드...올해 하반기 최고 흥행작 부상
- 게임 및 다양한 영역으로의 IP 확장 및 신규 스토리 발굴 위한 다각도의 노력 지속 추진

[일요주간=하수은 기자] 올해 하반기 웹드라마 시장에서 데이세븐의 스토리 게임을 원작으로 한 ‘일진에게 찍혔을 때’가 최고의 흥행작으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나타났다.


모바일 게임 기업 컴투스(대표 송병준)는 자회사 데이세븐(대표 장석하)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해 제작한 웹드라마 ‘일진에게 찍혔을 때’가 누적 조회수 5000만 건을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 일진에게 찍혔을 때’ 웹드라마 포스터 이미지.(컴투스 제공)

드라마 제작사 와이낫미디어가 만든 이번 웹드라마는 독특한 소재와 탄탄한 스토리라인 등으로 지난 7월 30일 방영된 첫 화부터 500만 뷰를 돌파하며 주목을 받았다.
 

와이낫미디어 관계자는 “이번 ‘일진에게 찍혔을 때’는 자사가 운영하는 콬TV의 각 채널에 에피소드가 공개될 때 마다 네이버 VLIVE톱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 고공행진을 이어왔다”며 본편 뿐 아니라 M/V, 비하인드 영상까지도 함께 주목받을 만큼 2019년 하반기 웹드라마 돌풍의 주역이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와 같이 완성도 높은 스토리는 게임을 비롯한 다양한 영역으로 성장하며 그 가치를 더욱 높여가고 있다며 컴투스는 이러한 IP의 확장과 신규 스토리 발굴을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펼쳐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컴투스에 따르면 이미 글로벌 최고의 게임으로 성장한 ‘서머너즈 워’ IP는 단편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돼 미국 장르영화제에 후보작으로 선정되는 등 작품성을 인정받고 있다. 아울러 코믹스, 소설, 영화 등 다양한 콘텐츠로의 확장을 준비하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해부터 ‘글로벌 게임문학상’ 공모전을 개최하며 향후 글로벌 게임 및 콘텐츠 시장을 이끌어갈 재능 있는 스토리 창작자를 지원하고 우수한 스토리 발굴을 위한 노력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