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사태' 피해자 대신증권 고소 추진

경제 / 강현정 기자 / 2020-01-23 13:55:25
  • 카카오톡 보내기
500억원가량 반포 WM센터에서 판매

 

▲ 고개 숙여 사과하는 원종준 라임자산운용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강현정 기자]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 피해자들이 고소하는 증권사는 신한금융투자에 이어 두 번째다.[일요주간 강현정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들이 특정 지점에서 라임 펀드를 집중적으로 판매한 대신증권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을 추진한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법무법인 광화는 지난 21일부터 대신증권 반포 WM센터에서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펀드에 가입해 피해를 본 투자자들에게 위임장 등 고소 관련 서류를 접수하고 있다.

 

광화 관계자는 “전문가들은 증권사 한 지점에서 펀드가 집중적으로 팔린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위법적인 요소를 수사할 필요가 있고 투자 피해자들의 의견을 수사 당국에 적극적으로 개진하는 것이 합당하다고 판단해 고소를 진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이사 (사진=뉴시스)

대신증권은 라임자산운용의 펀드를 개인 투자자에게 총 692억원어치 판매했는데, 이 가운데 500억원가량이 서울 서초구에 있는 반포 WM센터에서 판매된 것으로 드러났다.

 

일각에서는 장모 전 반포 WM센터 센터장이 현재 도주 중인 이모 전 라임자산운용 부사장(운용총괄대표)과 평소 친분이 있어 펀드 손실 가능성을 숨기고 판매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장 전 센터장은 지난해 9월 대신증권에서 퇴사해 다른 증권사로 이직했으며 이 전 부사장과 함께 한 비상장 바이오기업의 신주인수권부사채(BW)에 투자하는 등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광화는 오는 30일까지 고소인을 모집한 뒤 다음 달 중 라임자산운용과 우리은행, 신한금융투자, 대신증권을 자본시장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소할 예정이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