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라 '스트리밍시티', 영상 문화 콘텐츠 산업 클러스터 조성

IT Biz / 이수근 기자 / 2020-06-10 14:00:26
  • 카카오톡 보내기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스트리밍시티 협약, 8400억 투입
향후 청라는 영상·문화도시로 자리잡을 전망
▲청라 '스트리밍시티' 영상 문화 단지 구상도 (이미지=IFEZ)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인천경제자유구역 청라국제도시가 '영상·문화 콘텐츠가 연속적으로 이어진다는 의미의 '스트리밍시티(Streaming City)'로 조성될 예정이다.


10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인천 송도 G타워에서 인천경제자유구역청과 특수목적법인(SPC) 스트리밍시티와 함께 청라 국제도시에 영상·문화 콘텐츠 와 관련 산업 클러스터 '스트리밍시티'(가칭)를 조성하기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조성 사업에는 향후 청라 투자유치 용지(약 11만9000㎡)에 총사업비 840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영화·드라마 촬영 스튜디오를 비롯해 미디어센터, 세계문화거리, 업무시설 등이 포함되어 있다.

스트리밍시티의 주요 시설로는 각 3300㎡ 규모의 10여 개의 실내 스튜디오가 세워지며, 영국 콘마켓 거리·스페인 세비야 거리·개항기 제물포 거리·뉴욕 브로드웨이·경찰서·교도소 등 촬영에 많이 쓰는 콘셉트로 구성된다.

또한 시설의 외벽은 항상 촬영이 가능한 야외 스튜디오로 꾸며지며, 향후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각 콘셉트에 맞는 실제 상점 또는 식당도 입점시킬 예정이다.

스트리밍시티 주요 사업자로는 주관사인 예닮글로벌과 드라마 제작 및 스튜디오 건설·운영을 담당하는 MBC아트, EBS미디어 등이 참여한다. 시행 파트너로는 한국자산신탁과 외국인 투자사 A사, 재무파트너로 미래에셋대우 등 국내 금융사들이 대거 참여한다.

스트리밍시티 조성 협약에 따라 LH는 토지공급 및 부지확보 지원을할 예정이며,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대상부지 인·허가 변경 등 행정 지원을 담당하고, 스트리밍시티는 세부 투자계획 수립 등을 맡기로 했다.

향후 스트리밍시티 조성이 완료되면 현재 세계에서 여섯 번째로 높은 청라 시티타워와 더불어 영상·문화도시로 자리잡을 것으로 보이며, 의료복합타운, 국제업무단지 등 청라의 주요 개발사업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영상·문화복합단지 또한 청라의 새로운 핵심시설이 될 것으로 보인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