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개학, 컴퓨터 매출 늘어나…유통점 PC 할인판매 시작

IT Biz / 이수근 기자 / 2020-04-02 16:18:07
  • 카카오톡 보내기
온라인 수업을 위해 새 컴퓨터 수요가 늘고 있어
유통업체, 각종 컴퓨터 할인판매 및 기획전 준비중
▲ 대형 양판점에서 PC 살펴보는 고객들 (사진=뉴시스)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새로운 컴퓨터를 구입하는 수요가 늘어나면서 유통업체가 분주한 모습이다.

 

정부와 교육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사상 초유 온라인 개학을 결정했다. 원활한 온라인 수업을 위해 새 컴퓨터 수요가 늘고 있고 이에 유통업체는 각종 컴퓨터 할인 판매에 들어갔다.

 

2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지난달 데스크탑·랩탑·태블릿 등 PC 품목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5% 증가했다. 데스크탑 매출은 20% 증가한 것으로 2월과 비교하면 전체 매출은 15% 늘었다. 노트북 역시 인기가 높아 매출도 20% 올랐다. 하이마트는 "컴퓨터 매출은 통상 개학 전인 2월에 매출이 높지만, 올해는 온라인 개학이 예상되면서 3월 매출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유통업체는 매출 증가에 힘입어 기획전을 준비중이다. 하이마트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12일까지 컴퓨터 기획전을 연다. 삼성전자·LG전자·레노버·에이수스등 브랜드 PC 제품을 최대 25% 할인 가격에 판매한다. 

 

이마트도 8일까지 '신학기 디지털 가전' 행사를 연다. 이마트가 지난해 11월 출시한 가성비 랩탑인 '일렉트로북'을 행사 카드로 사면 20만원 할인한 49만9000원에 살 수 있다. 애플 '맥북 프로', LG전자 '그램' 등도 행사 카드로 결제하면 최대 20만원까지 구매할 수 있다.

 

최영일 시사평론가는 "대학생들이 신학기를 맞아 노트북 중심의 수요를 펼쳤던 것과 달리, 올 봄은 중고생은 물론 초등학생들까지 온라인 개학을 맞이하면서 데스크탑 시장도 견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