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전자서명 시대 개막, 21년 만에 공인인증서 폐지

IT Life / 노현주 기자 / 2020-12-10 14:40:36
  • 카카오톡 보내기
다양한 민간업체의 전자서명 서비스 이용으로 신원 확인 가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뢰와 보안을 위해 전자서명 평가·인정제도 운영할 방침
▲전자서면 인증서 발급 현황 비교 그래프 (그래픽 제작=일요주간)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전자서명법 개정안이 10일부터 시행되어 21년간 지속되어 온 공인전자서명 제도가 폐지되고, 공인인증서도 여러 가지 민간인증서 중 하나가 된다.

 

따라서 오늘부터 공공기관에서 발행한 공인인증서 대신 다양한 민간업체의 전자서명 서비스로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2018년 공인전자서명제도 폐지 정책 발표 이후 기존 공인인증서 이외에도 카카오페이, 뱅크사인, 토스, PASS, 네이버, KB스타뱅킹, 페이코 등 민간 전자서명도 다수 도입됐다. 

 

이 전자서명은 간편한 가입·발급 절차와 PIN·생체·패턴 등 편리한 인증방식으로 사용자들이 꾸준히 늘었고 인증서 보관·이용도 간편하다. 


기존 공인인증기관도 브라우저 인증서, 클라우드 인증서를 출시해 국민의 이용 편의를 높이는 방향으로 전자서명서비스를 개선했다.

공인인증서 중심의 기존 전자서명 시장에서 다양한 민간 전자서명사업자간 경쟁시장으로 전환됨에 따라, 다양한 간편한 방식의 민간 전자서명사업자의 인증서 발급이 급속히 확산되는 추세다. 

 

그 결과 지난달 말 기준, 민간 전자서명서비스 가입자(6646만건)가 공인 전자서명 서비스 가입자(4676만건)를 넘어섰다.

앞으로 전자서명 시장 경쟁 활성화로 블록체인, 생체인식 등 다양한 신기술이 적용된 새로운 전자서명 서비스가 활발하게 개발·이용될 것으로 예상되며, 과기정통부, 행정안전부, 금융위원회는 공공기관, 금융기관 등에서 민간 전자서명이 도입해 국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과기정통부는 "다양한 민간 전자서명 서비스의 신뢰와 보안을 위해 전자서명 평가·인정제도를 운영할 것이며, 국민 모두 안심하고 전자서명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