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플러스, 시그넷EV와 업무협약 체결...국내 전기 충전기 시장 공략 가속화

e산업 / 조무정 기자 / 2021-04-19 09:42:27
  • 카카오톡 보내기
- 전기차 충전사업 전략적 파트너로 시그넷EV, 스타코프와 전기차 충전사업
- 시그넷EV의 충전기 판매 및 가정용 완속충전기 생산, 판매 등 시장 점유 확대
▲시그넷 EV & 대유플러스 로고.(대유플러스 제공)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대유플러스(대표 조상호)가 전기차 충전기 제조 분야에서 글로벌 선도기업으로 도약한 시그넷 EV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충전기 판매 및 충전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시그넷EV는 2016년에 설립된 회사로 350kW 초급속 충전기를 개발해 2018년 세계 최초로 미국 인증을 획득하며 초급속 충전기 최대 시장인 미국에서 50% 이상의 시장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대유플러스는 시그넷EV 전 제품에 대한 판매 및 완속충전기 생산과 시그넷EV 설치제품에 대한 유지보수 등에 대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대유플러스는 글로벌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시그넷EV의 가정·개인용 7.5kW의 충전기의 생산 및 판매에서부터 국내에 판매 설치한 시그넷EV 전제품의 대한 유지 보수의 업무를 맡게 된다. 

 

대유플러스는 전략적 업무파트너인 시그넷EV와 스타코프와 함께 전기차 충전사업에 대한 국내외 사업 진출을 시발점으로 △충전 인프라 생태계 구축 △자체 보유 조직을 통한 전기자동차 충전기 공급 · 설치 · 유지보수 등 서비스 제공 △충전소 운영, 요금산정, 충전 정보 서비스 제공 △비상용충전케이블 제조 등 전기차 충전사업과 관련한 다양한 사업영역으로도 확장해 나갈 예정이다.

 

대유플러스 관계자는 "이번 시그넷EV와 업무협약은 국내 전기차 충전시장의 인프라 확대와 충전 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이다"고 밝혔다.
 

앞서 대유플러스는 스타코프(3.5kW 콘센트형 충전기 차지콘 생산 업체)와의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전기자동차 충전기, 충전케이블 제조 및 전기차 충전서비스사업에 진출했다.


한편 대유플러스는 본격적인 충전인프라사업 진출을 위해 올해 1월 ‘스마트그리드협회’ 전기차 충전사업자 등록을 완료했으며, 스타코프와 완속충전기 설치 보조금 사업인 ‘2021년도 환경부 전기자동차 완속충전시설 보조사업’의 사업자로 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