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포브스 선정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국내 스타트업 대표 15명 포함

e산업 / 조무정 기자 / 2021-04-21 12:59:49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미국 경제 전문지 미국 포브스지가 선정하는 ‘2021년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한국 청년 스타트업 최고경영자(CEO) 15인이 포함됐다.

21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지난 20일(현지시간 4월 19일) 포브스가 발표한 ‘아시아 30세 이하 리더’에 우리나라는 총 23명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15명(공동대표 포함)이 스타트업 대표다.

이번에 선정된 청년 스타트업 모두 중기부의 창업지원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우리 정부의 창업지원 정책이 청년 스타트업의 성장에 크게 이바지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 (사진=픽사베이)

포브스는 매년 미국과 캐나다,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지역별로 금융·벤처캐피탈, 소비자 기술, 기업 기술, 예술 등 10개 분야의 30세 이하 청년 리더를 분야별로 선정해 발표하고 있다. 아시아는 분야별 30명씩 총 300명을 선정한다.

중기부는 “이는 작년에 비해서 줄어든 것이나 예년과는 비슷한 수준으로 우리 청년 스타트업의 성과를 해외에서도 꾸준히 인정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청년 스타트업 15곳 모두 팁스(민관공동창업자발굴육성), 예비초기창업패키지, 창업기업지원서비스바우처 사업 등 중기부 창업지원사업에 참여해 창업 초기 사업화 지원과 멘토링 등을 지원받았다.

아울러 예년과는 달리 신재생에너지, 로봇 등 빅데이터인공지능(AI) 외 다양한 분야의 청년 스타트업들이 선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올 초 우리나라 스타트업들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혁신상’을 다수 받은 바 있는데 이번 발표를 통해 우리 청년 스타트업들의 우수한 성과가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청년이 창업에 도전하고 세계 시장으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