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호텔 시니어 타운 사업 추진…"고령화 사회 대비"

e산업 / 최종문 기자 / 2021-06-04 15:02:21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최종문 기자] 롯데호텔이 시니어 타운 서비스 사업에 나선다.

4일 롯데호텔에 따르면 시니어 타운 서비스 사업은 급격히 진행되는 고령화 사회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된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고객의 전 생애 주기에 걸쳐 최고의 가치를 선사한다는 롯데그룹의 새로운 비전인 ‘라이프타임 밸류 크리에이터(Lifetime Value Creator)’에 맞추어 40여년의 호텔 운영 노하우를 집약한 프리미엄 시니어 타운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 오시리아 프리미엄 시니어 타운(좌측 4개동)이 위치한 오시리아 관광단지 메디타운(전체) 조감도. (사진=롯데호텔)

첫 시니어 타운은 부산 오시리아 관광단지에 들어선다.


롯데호텔 관계자는 “부산은 이르면 올해 10월 초고령사회 진입이 예측될 정도로 급속히 고령화가 진행되고 있다”며 “경남 지역 롯데의 브랜드 파워와 시그니엘 부산의 성공적 운영을 통한 프리미엄 이미지에 힘입어 이번 프로젝트가 성사됐다”고 전했다.

오시리아 관광단지에는 현재 롯데프리미엄아울렛이 입점해 있다. 앞으로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이 오픈하는 등 대규모 롯데타운이 조성될 예정이다.

롯데호텔은 전날 시그니엘 부산 볼룸에서 이봉철 롯데그룹 호텔&서비스 BU장,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 하한출 주식회사 썬시티 회장(현 제세의료재단 제세한의원 대표원장), 윤미영 대표이사가 참석한 가운데 오시리아 프로젝트의 조인식을 했다.

롯데호텔은 입주자 관리를 포함해 문화, 여가, 다이닝 서비스 등 오시리아 관광단지 내 600세대 규모의 프리미엄 시니어 타운의 운영컨설팅을 진행한다. 시니어 타운은 올해 12월 착공해 2024년 7월 오픈할 계획이다.

김현식 롯데호텔 대표이사는 “이번 프로젝트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호텔 브랜드로서 인류의 풍요로운 삶에 기여할 수 있는 위대한 도전”이라며 “오시리아를 시작으로 서울과 수도권 주요 교통과 생활 중심지에 프리미엄 시니어 타운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