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30GB 데이터 요금 4만원대…알뜰폰 5G 요금 싸진다

e산업 / 조무정 기자 / 2021-04-01 14:56:13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5G 시장에서도 알뜰폰 사업자들이 다양한 요금제를 출시한다고 1일 밝혔다.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올해 4~5월부터 알뜰폰 사업자들(10개)이 독자적으로 4만원대 30GB, 3만원대 12GB 이하 중·소량 구간의 다양한 요금제를 내놓는다. 

 

▲ (사진=픽사베이)

올해 종량형 도매대가 인하를 통해 5G는 처음으로 알뜰폰에서 독자적으로 요금제를 설계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본격적으로 5G 시장 경쟁이 촉진되기를 과기정통부는 기대했다.

이통사 계열사는 중소 사업자 간 상생발전 차원에서 3~4개월 늦춰 7월부터 이와 같은 요금제를 출시할 계획이다.

또 이통사의 12~150GB 구간 요금제 상품을 알뜰폰에 2분기 이내에 신규 도매제공하고, 도매대가는 63% 이하로 설정해 이통사보다 30% 저렴하면서도 다양한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도록 했다.

LG유플러스의 CJ헬로 인수 인가 시 부과한 알뜰폰 활성화 조건 갱신을 통해 중소 알뜰폰 사업자의 경쟁력도 지원한다.

먼저 알뜰폰 사업자가 자체 요금제를 구성할 때 데이터 일정량을 미리 구매하면 도매대가를 할인하는 데이터 선구매제 적용구간을 세분화해 데이터 사용량이 적은 중소 사업자나 데이터 전용 사물인터넷(IoT) 사업자도 할인을 적용받을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중소 사업자를 대상으로 영업과 판촉활동비를 지원해 중소 사업자들이 원가 부담을 줄이면서 요금 인하나 마케팅 여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지난해 국민카드와 제휴해 출시한 알뜰폰 전용할인카드의 할인혜택을 확대했다. 롯데카드 등에서도 알뜰폰 전용할인 카드를 출시할 수 있도록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출시할 알뜰폰 5G 요금제와 전용할인카드는 알뜰폰 종합포털인 알뜰폰허브에 반영해 알뜰폰 이용자가 5G 맞춤형 요금제를 비교·검색하고 가입하면서 제휴카드 혜택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5G 시장에서도 알뜰폰 사업자들이 다양하고 저렴한 요금제를 구성해 본격적으로 경쟁에 뛰어들 시점으로 보고 있다”면서 “특히 최근에 출시된 중저가 5G 단말기와 알뜰폰 요금제가 결합하면 이용자들의 가계통신비 부담도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