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지자체 25곳, '스마트 그린도시'로 탄소중립 이끈다

e산업 / 조무정 기자 / 2021-03-30 16:22:27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환경부가 30일 경기도 화성시 모두누림문화센타 누리아트홀에서 스마트 그린도시로 대한민국 탄소중립 이행에 앞장서겠다는 비전을 선포했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이날 25개 스마트 그린도시 대상 지자체와 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협약을 했다.

이번 행사는 지역이 주도해 대한민국 탄소중립 이행에 스마트 그린도시가 앞장서겠다는 공동의 의지를 모으기 위해 마련됐다. 

 

▲ (사진=환경부)

스마트 그린도시는 그린뉴딜 과제 중 ‘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을 위한 대표 사업이다. 마을 규모에서 기후·환경 여건 진단을 토대로 기후와 물, 대기, 자원순환 등 다양한 환경 분야 사업을 복합해 친환경 공간을 구축한다. 지역이 중심이 돼 사업을 구상·시행하고, 중앙정부는 정책적, 재정적 지원을 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선정된 25개 지자체 가운데 올해부터 내년까지 5곳(종합선도형)은 각 167억원, 20곳(문제해결형)은 각 100억원의 사업비가 투자된다.

강원도는 철원·화천·양구·인제·고성 등 5개군과 군유휴지를 환경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고, 환경정보 자동 측정·알림 시스템 구축으로 생태평화 기후탄력벨트를 조성한다.

제주도는 쓰레기중량제 도입과 수집·운반체계 개선으로 자원순환을 촉진하고, 용천수를 활용한 물순환 체계를 구축해 생태교육과 연계한다.

화성시는 시화호와 비봉습지 연결 기능을 강화하고, 지하화 쓰레기통, 대기질과 연계한 미세먼지 자동 저감시설을 도입해 친환경 도시를 만든다. 상주시는 도로에 물을 뿌려 기온과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장치를 설치해 미세먼지와 폭염에 대비한다.

한정애 장관은 “우리의 생존을 위협하는 기후위기에 효과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생활하는 삶의 공간부터 친환경적으로 변해야 한다”면서 “환경부도 스마트 그린도시가 단기사업으로 그치지 않고, 지역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탄소중립의 출발점이 돼 모든 국토에 확산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