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동부내륙권 도로 '국도 승격 확정'..."새만금 권역 접근성 개선 효과"

전라북도 / 이태곤 기자 / 2021-05-14 16:45:05
  • 카카오톡 보내기
- 시, 국도 구간이 아닌 임실 덕치~순창 동계 ~ 남원 주천 구간 L=30.9㎞ 구간 국도 승격...새만금과 동부 산악권 연결 기틀 마련
▲남원시는 정읍시 칠보면에서 남원시 주천면까지 이어지는 노선 중에서 국도 미지정 구간이 국도로 승격이 확정 됐다고 밝혔다.(사진=남원시 제공)

 

[일요주간 = 이태곤 기자] '동부내륙권(정읍~남원) 도로사업' 추진 노선 중, 국도 미지정 구간이 국도로 승격(지정) 확정됐다.

 

14일 남원시는 국토교통부 도로정책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동부내륙권 도로사업이 추진되게 됐다며 이 같이 밝혔다.

 

시에 따르면 동부내륙권간 도로는 정읍시 칠보면에서 남원시 주천면까지 이어지는 노선으로, 남원시가 지정 요청한 구간은 동부내륙권 도로 노선 중에서 국도 구간이 아닌 임실 덕치~순창 동계 ~ 남원 주천 구간 L=30.9㎞ 구간이다.

해당 사업은 총 54.2㎞에 새만금~변산(부안)~내장산(정읍)~강천산(순창)~지리산(남원)을 연결하는 사업으로, 동부 산악권 지역과 새만금 권역의 접근성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앞서 남원시는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반영을 위해 국도 노선 승격(지정)이 선행돼야하는 점을 인식하고, 그동안 전북도와 다각적인 공조를 통해 중앙부처를 수차례 방문 건의 하는 등 노선 승격(지정)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번 국도 노선 승격(지정)이 확정됨에 따라 국도 건설 사업추진 근거가 마련돼, 사업 추진을 위한 첫 단추를 끼게됐으며, 국토교통부에서 추진하는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에 본 사업이 반영돼야 비로소 국비 확보를 통한 사업이 추진되는 만큼 남원시에서는 사업 논리 보강과 함께 사업이 조기에 착수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국도 노선 승격으로 국가 차원의 관리가 진행됨에 따라 교통편의가 제공되고, 도로건설과 유지가 강화될 것”이라며 “앞으로 국도.국지도 건설 5개년 계획 반영을 위해, 전북도.국토부와 긴밀하게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