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충청도에 ‘러브콜’…정운찬· 심대평 영입 추진

충청남도 / 김태혁 / 2017-04-14 13:18:24
  • 카카오톡 보내기
대선 승리 ‘케스팅보드’ 충청권이 쥐고 있다고 판단
더불어민주당은 심대평 전 충남도지사와 정운찬 전 총리 영입을 추진하고 있다.

[일요주간=김태혁 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충청권에 공을 들이고 있다.


특히 JP 이후 충청권 맹주를 떠오르고 있는 심대평 전 충남도지사의 영입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14일 알려졌다.


문 후보 측은 이번 대선 승리의 ‘케스팅보드’를 충청권이 가지고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심 전 지사는 특히 32~34대 충남도지사(민선)를 역임, 국민중심당을 창당한 경력이 있다.


업무추진력이 뛰어나 정가에서는 '행정의 달인'으로 꼽혔고, 이때문에 보수정권 하에서는 계속 총리 후보로 거론돼기도 했다.


그는 박근혜 정부 하에서도 대통령 직속 지방자치발전위원장을 지냈다.


심 전 지사 외에도 문 후보 측에서는 정운찬 동반성장연구소 이사장과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등 이른바 '제3지대' 인사들을 두루 접촉하며 영입을 타진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밖에도 문 후보는 지난 2012년 문 후보 지지선언을 해준 김영삼(YS) 전 대통령 차남 김현철 국민대 교수에게도 선대위 합류 의사를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김현철 교수는 문 후보에게 상당히 긍정적이라 금방 도와주실 것"이라며 "아직 고민중이라지만, 좀 더 지켜보라"고 합류 가능성을 높게 봤다.


이와 관련, 문 후보 측 핵심 관계자는 "확장력 싸움에서 적절하다고 판단되면 문 후보가 직접 통화도 하고, 만나기도 한다. 문 후보 스스로 새로운 대한민국이라는 건설의 과제는 통합을 통해 가능하다는 인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라며 "(김 전 대표 영입도) 충분히 열려있는 문제"라고 긍정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0

댓글쓰기
  • 이 름
  • 비밀번호

- 띄어 쓰기를 포함하여 250자 이내로 써주세요.
- 건전한 토론문화를 위해,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비방/허위/명예훼손/도배 등의 댓글은 표시가 제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