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웅래 "국정원, 성추행 쉬쉬…내부 입막음 급급"

사회 / 이수근 기자 / 2021-06-04 11:28:18
  • 카카오톡 보내기
- 지난해 9월 국장급 간부의 성추행 건 피해자로부터 접수하고도 10개월 가까이 조치 안 해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최근 발생한 공군 성추행은 물론 안보를 담당하는 국정원의 성추행도 문제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4일 국회 정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실에 따르면 국정원은 지난해 9월 국장급 간부의 성추행 건을 피해자로부터 접수하고도 10개월 가까이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 특히 관련 보도가 나온 이후에도 오히려 내부 입막음에만 급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 (사진=픽사베이)

노 의원은 “또 국정원은 이와 관련한 국회 정보위원회의 자료요구에 별다른 이유 없이 뭉갰을 뿐 아니라 심지어 최근 수년간의 국정원 내 성추행 사건에 대한 통계자료조차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기밀이라며 사실상 성추행 사건을 은폐하려 한다는 의혹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국정원의 성추행 사건은 상사의 위력을 이용한 성추행이라는 점과 기관에서 내용을 인지하고도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했다는 점에서 공군의 성추행 사건과 판박이”라며 “국정원 간부의 성추행이 국가 기밀 사항이라 밝힐 수 없다는 것은 생떼에 불과하며 앞으로도 이런 인권유린을 방조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정원 개혁에 대한 의지를 보여왔으나 사실상 금지된 국내 정보활동조차 우회적 수단으로 부활시키려 하는 등 국정원 내부 시계는 거꾸로 돌아가고 있다”며 “이번 기회에 군과 국정원 등 안보 기관의 기강해이와 인권유린에 대해 철저히 조사 후 관련자를 엄벌하고 이들 권력기관이 더는 법 위에 존재하지 않도록 진정성 있는 개혁 작업에 박차를 가해야 한다”고 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