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익스프레시블섬, 펭귄마을 이어 남극특별보호구역 승인

사회 / 이수근 기자 / 2021-06-25 12:30:07
  • 카카오톡 보내기
- 환경부, 한국·중국·이탈리아가 공동 제안으로 승인...국제 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기여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남극 인익스프레시블섬이 펭귄마을에 이어 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환경부는 해양수산부와 지난 14일부터 24일까지 프랑스 파리에서 온라인 비대면회의로 열린 제43차 남극조약 협의 당사국회의에서 한국·중국·이탈리아가 공동으로 제안한 인익스프레시블섬이 남극특별보호구역으로 승인됐다고 25일 밝혔다.

우리나라 주도로 남극에 보호구역을 지정한 것은 2009년 세종기지 인근의 ‘나레브스키 포인트’(일명 펭귄마을)에 이어 인익스프레시블섬이 두 번째다.  

 

▲ 우리나라 지정 남극특별보호구역 개요. (사진=환경부)

인익스프레시블섬은 펭귄마을보다 면적이 3.4배(0.98㎢: 3.31㎢) 넓고, 번식하는 펭귄의 둥지수도 6.4배(4800 : 3만)가 많다.

환경변화 관찰 지표종인 아델리펭귄과 표범·웨델물범의 서식지이지만, 관광·연구 등이 늘어나면서 한국·중국·이탈리아가 공동으로 2019년 남극회의에서 보호구역 지정을 처음 제안했다.

남극특별보호구역은 남극의 환경적, 자연적, 과학적 또는 미학적 가치를 보호하기 위한 제도다. 조약의 협의당사국들이 남극의 특정 지역에 대해 보호구역 지정을 제안하면 협의당사국회의에서 타당성을 검토, 승인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환경부에 다르면 1961년부터 현재까지 한국·미국·프랑스·일본 등 16개국은 총 72곳의 남극특별보호구역을 지정했다. 보호구역 지정을 제안했던 국가가 중심이 돼 생태계 조사와 환경관리 및 출입자 통제 등을 위한 관리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있다.

인익스프레시블섬이 있는 남극 로스해는 전 세계 아델리펭귄의 38%, 황제펭귄의 26%가 서식하는 세계 최대의 해양보호구역이다.

해수부는 지구온난화와 무분별한 수산자원 남획으로부터 남극 해양 생태계를 보호하기 위해 로스해의 해양 생태계와 아델리펭귄 번식 관측(모니터링) 등 관련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유호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지난달 말 열린 ‘2021 P4G 서울 녹색미래 정상회의’와 함께 이번 인익스프레시블섬의 보호구역 지정은 국제 사회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국가적 기여에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공동제안 3국과 협력해 인익스프레시블섬의 보호와 관리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구도형 해수부 해양개발과장은 “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된 인익스프레시블섬에 대한 생태계 모니터링 등 책임 있는 남극활동 국가로서 의무를 다하겠다”고 전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