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조 "KT 불법 정치자금법 혐의 3년간 외면, 황창규·구현모 뒤늦은 소환 '면죄부' 우려"

사회 / 이수근 기자 / 2021-06-21 10:45:23
  • 카카오톡 보내기
- KT새노조, 3년 세월이 흐른 최근 구현모, 황창규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 소환 조사
- "KT 사건 고액 수임해 대리하던 변호사 김오수, 검찰총장 된 상황...편파적인 수사 진행될 우려 배제 못해"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KT 새노동조합과 약탈경제반대행동은 오는 22일 오후 2시 서울 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황창규 전 KT 회장과 구현모 KT 대표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또 담당 수사부서인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에 관련 내용의 진정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 구현모 KT 대표. (사진=KT)

앞서 약탈경제반대행동과 KT새노조는 지난 2018년 2월 회사 공금을 ‘상품권깡’ 방식으로 비자금을 조성해 임원들 개인 명의로 국회 정무위원회와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현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의원들에게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한 사건에 대해 뇌물공여, 횡령혐의로 당시 KT 회장인 황창규 등을 고발한 바 있다.

KT새노조 “그러나 경찰이 송치한 사건을 검찰은 지금껏 직무 유기에 가까울 정도로 수사를 외면해왔다”며 “또 당시 불법 정치자금 수수 혐의가 있던 전현직 국회의원 등 99명은 무혐의 결정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3년의 세월이 흐른 최근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가 지난 4일 구현모, 9일 황창규를 정치자금법 위반과 업무상 횡령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며 “그동안 전혀 수사가 없다가 갑자기 진행되는 것이 공소시효를 앞두고 면죄부를 주는 결정 또는 솜방망이 처벌로 마무리되는 수사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황창규와 구현모에 대한 구속 수사와 검찰총장 김오수의 수사지휘권 박탈”을 촉구했다.

KT새노조 “얼마 전까지 KT의 바로 이 사건을 고액으로 수임해 대리하던 변호사 김오수가 이제 검찰총장이 된 상황”이라며 “그가 수사지휘권을 행사하면 그 결과는 당연히 황창규, 구현모에게 편파적인 수사가 진행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