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장기화' 우울증 위험신호…정부, 자살예방 대책 강화

사회 / 이수근 기자 / 2021-06-10 11:12:12
  • 카카오톡 보내기
- 정부, 국민 정신건강실태조사 결과 우울감 2018년 2.34점에서 올해 3월 5.7점으로 크게 높아져

[일요주간 = 이수근 기자] 코로나로 인한 심리적 불안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한 고립감이 지속하면서 사회 전반의 우울감이 증가하는 등 위험신호가 증가 추세다.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실태조사 등에 따르면 우울감은 2018년 2.34점에서 올해 3월 5.7점으로 크게 높아졌다.

이에 따라 정부가 코로나19로 누적된 국민의 피로감이 자살위기로 분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포스트 코로나 대비 자살예방 강화대책’을 마련했다. 

 

▲ (사진=픽사베이)

김부겸 국무총리는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런 내용으로 제4차 자살예방정책위원회를 주재했다.

이날 정부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자살사망자 전수조사 분석결과를 활용해 자살수단과 자살빈발지역, 자살유해정보 등 유해환경을 효과적으로 개선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우선 자살수단·빈발지역 등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자살예방 인프라를 강화한다.

또 최근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한 사망사례가 증가하고 있어 판매소 대상 기획 점검과 사이버감시단을 통한 유해정보 모니터링 우선 대상 물질로 지정·관리해 불법유통을 차단한다.

인터넷상 각종 불법·유해정보 신고와 예방 활동 등을 위해 민·경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인공지능(AI) 기술 등을 기반으로 자살 유해정보 자동모니터링 체계도 마련한다.

자살 위험도별 차별화된 대응 전략도 시행한다.

전 국민 코로나 우울 관리를 위해 심리지원을 강화하고 우울증 검진체계를 내실화한다. 통합심리지원단과 관계부처·시도 협의체 운영을 통해 대상자 맞춤형 마음 건강도 지원한다.

기존에는 건강검진을 통해 우울증 의심자로 분류돼도 우울 증상 극복안내문 발송 외 별도의 사후관리 프로그램이 부재했다. 그러나 앞으로 개인이 동의하면 검진 결과를 정신건강복지센터에 연계해 상담을 지원한다.

고위험군에 대한 사각지대도 없애 나가겠습니다. 1차 의료기관 이용환자 중 자살위험이 큰 고위험군을 선제 선별하고, 정신건강복지센터, 정신과 등 전문인력을 통한 사후관리를 진행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한다. 특히, 20·30대 여성 대상 정서적 지원을 강화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유례없는 재난 상황의 장기화로 모든 국민이 지쳐 있는 것을 잘 알고 있지만, 그럴수록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고 다 함께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주변을 살펴달라”고 부탁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