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K-DATA 빅데이터 분석기사 첫 시험부터 삐걱…489명 불합격→합격으로 변경

사회 / 조무정 기자 / 2021-10-08 11:40:13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지난 7월 빅데이터분석기사 자격시험 합격자를 번복해 논란을 일으킨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서버 장애 등 미흡한 행정처리로도 물의를 빚은 것으로 밝혀졌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승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빅데이터분석기사 실기시험 결과 자동화 채점 프로그램에서 오류가 발생해 응시생 점수 중 일부가 ‘0점’ 처리됐던 것으로 드러났다. 

 

▲ (사진=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 홈페이지 캡처)

이로 인해 전체 응시생 2000여명 중 489명이 불합격에서 합격으로 변경되며 자격증 취득 결과가 늦어져 하반기 취업 준비에 차질을 빚는 등 피해를 봤다.

합격에서 불합격으로 번복 처리된 응시생은 19명이었다. 이 가운데 일부 수험생은 이미 합격 자격증을 인쇄해 기관에 제출하는 등 곤란한 상황에 처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험 이후 민원을 제기한 인원은 총 593명이고, 실제 점수가 변동된 정확한 인원수는 아직 파악조차 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빅데이터 분석기사 시험은 지난해 처음 신설해 시행 예정이었으나 1회가 취소돼 실질적으로 올해 처음 시행된 국가기술 자격증 시험이다.

1회 시험 취소 당시 고사장 부족과 서버 장애 등의 문제로 시험 운영상 미흡했던 조치를 항의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물이 올라오기도 했다.

조 의원은 “취업준비생에게 자격증 합격과 불합격 여부는 매우 중요하다”며 “진흥원은 실수라는 이유로 책임을 회피할 게 아니라 철저한 조사와 제도 개선을 통해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 분야에서 처음으로 시행되는 국가기술자격인 만큼 전문가 양성을 위해 더욱 책임감 있게 시험을 운영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