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용불가 인삼꽃으로 홍삼제품 28억원어치 만든 업자 검찰 송치

사회 / 김성환 기자 / 2021-09-14 12:40:04
  • 카카오톡 보내기

[일요주간 = 김성환 기자] 식품 등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인 인삼꽃과 인삼뇌두를 넣어 홍삼제품을 만들어 판매한 업체가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삼꽃과 인삼뇌두로 ‘홍삼 농축액’ 등을 제조·판매한 A업체와 B업체의 실질적인 대표인 C씨(명의상 사내이사)를 식품위생법과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4일 밝혔다.

수사결과 C씨는 원가절감을 위해 홍삼제품 제조 시 홍삼농축액 양을 50% 정도 줄이고 인삼꽃과 인삼뇌두로 제조한 불법 농축액을 추가 투입하는 방식으로 약 54t, 시가 29억원 상당의 제품을 제조·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 인삼뇌두.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20년 이상 인삼·홍삼제품 제조업체를 운영한 C씨는 인삼꽃과 인삼뇌두가 구토나 두통 등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고 식용근거가 부족해 식품 원료로 인정돼 있지 않음에도 홍삼 지표성분인 사포닌(진세노사이드) 농도가 높다는 점을 악용해 불법 농축액을 제조했다.

또 자신이 제조한 불법 농축액을 외부 전문 시험검사기관에 의뢰해 사포닌 함량을 확인한 후 완제품인 홍삼제품 제조 시 사포닌 농도를 보정하는 용도로 사용하는 등 치밀하게 범죄를 저질렀다.

식약처는 식용불가 원료로 제조된 불법 농축액 3t, 인삼꽃과 인삼뇌두 7t을 현장에서 압류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원료로 식품 등을 제조·유통해 국민의 건강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