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ITS로 완전자율주행시대 속도…지방도로까지 확대 추진

IT Biz / 노현주 기자 / 2021-03-30 12:54:43
  • 카카오톡 보내기
▲경기도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성남수질복원센터 내 자율주행 기본시험장에서 자율주행차량들이 시험운행을 하고 있다. 자율주행 기본시험장은 자율주행차의 가속, 이탈, 장애물 회피 등 기술 안전성과 성능과 배송 로봇 등 무인이동체를 테스트 할수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 = 노현주 기자] 정부가 완전자율주행 상용화를 위해 지능형교통체계(ITS·C-ITS) 구축에 속도를 낸다.

국토교통부는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ITS·C-ITS 추진계획을 소개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설명회를 30일 개최했다.

지능형교통체계(ITS)는 첨단교통기술로 교통정보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과학화·자동화된 운영으로 교통 효율성·안전성을 향상하는 교통체계를 말한다.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C-ITS)은 자동차와 자동차 또는 자동차와 인프라 간 통신을 통해 안전·편리함을 추구하는 교통시스템이다.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번 설명회에는 전국 60개 지자체의 ITS 담당자와 ITS협회, 한국도로공사 등 80여명이 참여한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는 스마트 신호체계 도입 등 지자체의 교통관리와 소통을 향상하고자 2009년부터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사업에 국비를 지원해 왔다.

올해는 43개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교통정보 수집·제공, CCTV 등을 활용한 돌발상황관제시스템, 온라인 신호제어시스템, 스마트 교차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등 다양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사업에 총 1390억원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한국판 뉴딜로 추진하는 ITS 사업을 지자체 지방도로까지 확산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내년 ITS 지방계획을 수립한 특·광역시, 도·시·군을 대상으로 ‘지자체 ITS 사업계획’ 공모와 서면평가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지능형교통체계(ITS) 사업의 확산을 위해 각 지자체가 국민체감 효과가 큰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달라”며 “국토부도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ITS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서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