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앞두고 포스코·동아오츠카 하청노동자 트럭, 설탕에 깔려 사망

e산업 / 조무정 기자 / 2021-01-04 15:21:25
  • 카카오톡 보내기
12월 23일 포항제철소에서 사망한 정성수씨 일주일이 넘도록 장례 못 치러
12월 28일 동아오츠카 안양공장에 설치된 원통형 창고 설탕 제거 작업 중 참변

▲금속노조 관계자들이 포스코의 안전 대책을 요구하며 포스코 본사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사진=newsis)  

 

[일요주간 = 조무정 기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사업장 등에서 인명 피해 발생 시 법인, 사업주, 경영책임자 등 처벌) 제정 여부가 이번주에 최종 결판날 가능성이 커졌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법제사법위원회 의원들은 5일 법안소위를 재개, 8일까지 임시국회 안에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을 제정하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취지가 훼손됨 없이 제정돼야 한다고 주장하며 국회에서 단식농성을 벌이고 있는 정의당과 산업재해 유가족들은 4일 현재 24일차를 맞았다.

사회적으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논의을 촉발시킨 계기가 된 것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숨진 고 김용균씨 사고였다. 이 사고 이후 정치권과 기업들은 사업장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는데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여전히 구호에 그치고 있는 실정이다. 시민단체 노동건강연대에 따르면 매해 2000명 넘는 노동자가 일을 하다 사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대표적인 산재다발 사업장인 포스코에서 지난 12월 23일 또 사망사고가 발생했다. 광양제철소 내 원료항만부두 옆 도로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출근하던 하청노동자 고(故)정성수씨가 작업을 위해 이동하던 25톤 덤프트럭에 깔려 사망했다.

노조에 따르면 해당 사고가 난 도로는 수시로 대형차량이 오가고 노동자들이 출퇴근과 작업을 위해 이동하는 곳이었지만 노동자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기본적인 조치가 매우 부족한 상태였다.

노조 관계자는 “이전부터 포스코 내 도로에서 차량에 치여 사고를 당하고 목숨을 잃는 노동자들이 숱하게 있었지만 필요한 조치를 하지 않고 방치한 포스코로 인해 예견된 사고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포스코 측은 하청업체 노동자 정성수씨의 죽음이 산재와 무관한 단순 교통사고일 뿐이다라는 입장이다.

유족에 따르면 사망사고가 발생한지 12일이 지나도록 포스코와 하청업체 누구도 빈소를 찾아오지도, 유족에게 사과하지도 않았다. 이에 유족들은 정성수씨의 장례를 치르지 못한채 사고 경위와 대책 마련을 포스코 측에 요구하고 있다.

유족은 12월 30일과 31일 각각 포항 포스코 본사와 국회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한 노동자의 죽음을 막기 위한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최정우 포스코 회장 취임 이후 포스코는 환경, 노동, 안전 분야에서 크고 작은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대형 폭발 사고 등으로 인한 산재 사망으로 9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12월 28일에는 경기 안양시 만안구 동아오츠카 안산공장 3층 옥상에 설치된 원통형 창고 내에서 벽면에 눌러 붙은 설탕 제거 작업을 하던 하청 청소업체 직원 A씨와 B씨가 벽면에 붙어 있다가 덩어리로 쏟아진 설탕에 파묻혀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당했다. 

 

현재 경찰과 노동당국은 안전 조치가 제대로 이뤄진 상태에서 작업이 진행됐는지 조사 중이다.

 

 

 

[ⓒ 일요주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포스코, 인턴 직장 내 괴롭힘·정규직 탈락 논란...사측 "고위험 작업현장에 부적격"
산업재해 은폐, 포스코 사내하청 포트엘·애니우드 등 4개 업체 기소
또 폭발사고 포스코…죽음의 기업 ‘오명’
포스코건설, 하청 노동자 사망…8살 아들이 산재신청 청구인
포스코 광양제철소 또 사망사고…안전 대책 무색
[‘포스코 다큐’ 후폭풍]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포스코의 현실은 어떤가?
동아오츠카 하청업체 노동자 사망…양동영 대표 책임론 불거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 앞두고 포스코·동아오츠카 하청노동자 트럭, 설탕에 깔려 사망
두산인프라코어 또 사망사고…60대 노동자 누수 작업 중 추락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시행 앞두고 현대차·현대글로비스, 하청노동자-운송기사 잇단 사망
포스코 광양제철소 오염물질 배출 논란 여전...환경 활동가 현대제철 '친환경 고로 기술' 주목한 이유
국토부, 4분기 사망사고 '발주청' 도로공사 3명 최다·'건설사' 호반건설 등 8곳
[현장+] 포스코 대주주 국민연금 역할론 도마에...노동단체 "최정우 회장, ESG경영 훼손"
[풀영상] 포스코 주총 앞두고 '최정우 회장 연임 반대' 노동계...국민연금 주주권 행사 촉구
포스코, 현대차 등 산업재해 관련 책임자 국회에 줄소환 되나
포스코 광양제철소 중대재해 수사 중에 경찰·기업 간부·협력사 임원 '술자리' 파문
['산재왕국' 포스코 민낯①] 의원 3인방, 최정우 회장 겨냥 십자포화..."안전사고 예방 1조원 어디로?"
['산재왕국' 포스코 민낯②] 노조, 포스코 3년 '사고 155건·사망 21명'...김찬목 "인력부족, 노후설비 핵심"